YTN

'미수다' 미르야 "사유리처럼 자발적 비혼모 됐다" 깜짝 근황

실시간 주요뉴스

'미수다' 미르야 "사유리처럼 자발적 비혼모 됐다" 깜짝 근황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한 독일 출신 전 방송인 미르야 말레츠키가 비혼모가 됐다고 밝혔다.

최근 사유리의 유튜브 채널에는 KBS2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던 독일 출신 미르야의 근황을 담은 영상이 업로드 됐다. 2021년 한국을 떠나 현재 고향 독일에서 지내는 미르야는 15개월 아들 율리안을 키우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미르야는 "내가 요즘 잘 지내고 있는 이유는 사유리처럼 비혼모가 됐다"며 "2017년부터 계속 싱글맘이 되려고 했는데 계속 시도하다 실패하고 유산했다. '미수다'에서 2명이나 나온 건 너무 신기했다"라고 말했다.



'미수다' 미르야 "사유리처럼 자발적 비혼모 됐다" 깜짝 근황

비혼모가 되기로 결심한 계기에 대해서는 "내가 남자친구 운이 없다. 지금 생각해도 '율리안 아빠였으면' 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 그렇다고 독일 들어가서 아무나 만나서 아무나 결혼하면 아이 행복하게 못 키운다. 그래서 내가 혼자 그 길을 가면 어떨까라고, 2012년에 처음 생각하고 많이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르야는 한국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며 “처음에는 한국인 정자를 생각했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독일에서 살아야 하는 아이의 삶을 생각했을 때 개인적인 욕심이라는 생각에 마음을 바꿨다고 말했다.

비혼모로 살면서 가장 힘들 때와 관련해 미르야는 "사실 생활하기엔 그렇게 어렵진 않다. 어차피 모든 걸 다 혼자 하니까 어렵지 않은데, 좀 미안한 건 친구의 아기한테 율리안이 왜 아빠가 없는지 설명하는 것"이라고 답했고, 이에 사유리도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엄청 친한 동생 가족이랑 놀러 갔는데 6살 된 그 집 딸이 '율리안은 왜 아빠가 없냐'라고 계속 물어봤다. '내가 너무 갖고 싶어서 혼자 낳았다'고도 하고, '다양한 가족 형태가 있다'라고 했지만 계속 아빠가 없는 이유를 묻더라"라고 최근 겪은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