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나혼자산다' 10주년…"크고 작은 위기 많았지만, 원칙은 진정성"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나혼자산다' 10주년…"크고 작은 위기 많았지만, 원칙은 진정성"
'나 혼자 산다'가 크고 작은 위기를 넘으며 10주년을 맞이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기자간담회가 오늘(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허항PD를 비롯해 방송인 전현무 씨, 코미디언 박나래 씨, 웹툰작가 기안84 씨, 그룹 샤이니 키 씨, 음악프로듀서 코드쿤스트 씨, 배우 이장우 씨가 참석했다. 진행은 김대호 아나운서가 맡았다.

2013년 첫 선을 보여 최장수 관찰 예능이 된 '나 혼자 산다'는 혼자 사는 연예인들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재미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허항PD는 "요즘은 시즌제가 많은데 우리는 10년을 한 주도 거의 쉬지 않고 쭉 달려온 프로그램"이라며 "마라톤을 뛰듯이 오다보니 어느새 10년이 됐다. 희로애락도 있었지만, 인생이 부침의 연속이듯 우리 프로그램도 그렇게 호흡하면서 왔다"고 10주년을 맞이이한 소감을 밝혔다.

2013년부터 자신의 일상을 공개해온 전현무 씨는 "초창기에는 혼자 사는 걸 짠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많았는데, 요즘은 혼자 사는 나를 응원해준다"며 "1인 가구를 보는 시선이 달라진 걸 느낀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Y현장] '나혼자산다' 10주년…"크고 작은 위기 많았지만, 원칙은 진정성"

제작진과 출연자들은 '나 혼자 산다'의 장수 비결로 진정성을 꼽았다. PD는 "원칙은 진정성이다. 어떤 설정을 하면 시청자들도 다 느끼더라. 그래서 회원(출연자)들은 거짓없이 일상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전달하는 데에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현무 씨 역시 "'나 혼자 산다'는 진짜"라고 강조했다. 이어 "재미를 위해서 뭔가를 더하거나, 무리한 설정을 하지 않는 걸 시청자분들도 알아봐주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인기 프로그램이 되면서 비판 여론, 크고 작은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는 '나 혼자 산다'. 전현무 씨는 "진짜만을 보여드리는데도 시청률이 많이 안 빠졌을 때 가장 위기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허항PD는 "작은 논란이나 오해가 생길 때마다 비상 상황으로 돌입해 대처해왔다"며 "항상 파도를 타듯이 가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의연하게 지난 시간을 돌이켰다.

[Y현장] '나혼자산다' 10주년…"크고 작은 위기 많았지만, 원칙은 진정성"

무엇보다 '나 혼자 산다'는 위기를 넘기면서도 꾸준히 스타를 배출해왔다. 전현무, 박나래 씨 등은 이 프로그램과 함께 전성기를 맞이했고, 기안84, 김대호 씨 등은 새롭게 주목받은 인물들이다.

함께 성장해온 프로그램인 만큼, 출연자들은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나래 씨는 "처음엔 어색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가족같은 느낌"이라고 했고, 키 씨는 "회원들의 각기 다른 일상을 보니까 배울 점이 많이 생겼다. 좋은 일들만 생기고 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공개 열애 중인 덕에 '탈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 이장우 씨는 "결혼할 사람 있고, 결혼도 하고 싶은데, 이 팀을 잃고 싶은 마음이 없다. 이게 모순"이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인기 관찰 예능의 자리를 지켜온 '나 혼자 산다'는 향후 10년을 어떻게 빚어갈 계획일까. 허항PD는 "앞으로 다양한 직업군의 1인 가구 분들을 조명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연예인뿐만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학자, 음악가, 디자이너 등이 출연할 수도 있다"고 귀띔했다.

[사진제공 = MBC]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