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전현무·기안84에 '연예대상'을 묻다…"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전현무·기안84에 '연예대상'을 묻다…"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냐"
2023년 MBC 연예대상 대상의 강력한 후보로 떠오른 방송인 전현무 씨와 웹툰작가 기안84 씨가 입을 열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기자간담회가 오늘(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허항PD를 비롯해 방송인 전현무 씨, 코미디언 박나래 씨, 웹툰작가 기안84 씨, 그룹 샤이니 키 씨, 음악프로듀서 코드쿤스트 씨, 배우 이장우 씨가 참석했다. 진행은 김대호 아나운서가 맡았다.

'나 혼자 산다'는 그간 연예대상의 각종 부문 수상자를 배출해온 인기 프로그램. 올해에도 출연자 중 전현무 씨와 기안84 씨가 대상 유력 후보로 떠올라 '집안싸움'이 예고됐다.

이에 대해 기안84 씨는 "전현무 형은 나랑 처음 방송을 한 연예인이다. 정말 많이 배웠다"며 전현무 씨를 추켜 세웠다. 그러면서도 그는 "내가 대상을 받는다고 해서 초심을 잃거나 겉멋 들지는 않을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미 두 번의 MBC 연예대상을 수상한 전현무 씨는 "솔직히 대상은 기울어져 있다"며 의연하게 답했다. 그는 "올해 중반까지는 단연코 내가 앞서 있었다. 그러나 기안84가 인도 강물을 마시면서 갑자기 치고 올라왔다. 마라톤에 성공하면서 내가 7대3으로 뒤지고 있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다만 그는 "'나 혼자 산다' 팜유즈(전현무, 박나래, 이장우)의 대만 편에 모든 것을 걸고 있다"며 "기안84의 수상 확률이 높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고 각오를 다져 웃음을 유발했다.

[Y현장] 전현무·기안84에 '연예대상'을 묻다…"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냐"

이를 지켜보는 동료들의 시선은 어떨까. 박나래 씨는 "우리도 굉장히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며 "팜유즈로 활동하면서 전현무 씨가 받았으면 하는 마음도 있지만, 오랫동안 봐왔던 기안84 씨가 받았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안싸움이 어떻게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해피엔딩이 될 거다. 누군가 한 분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허항PD 역시 중립을 지켰다. 허 PD는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니까 누가 받을 것 같다고 말할 수 없다. PD로서 팜유즈, 기안84 씨를 모두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코드쿤스트 씨가 "둘 중에 한 명이 받을 거라고 생각한다는 게 오만하다"고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서로 내꺼다'라고 하는 게 오만하고, 아쉬운 생각이다. 항상 둘다 긴장하고 시상식까지 감사함을 가지고 살아가시길"이라고 뼈 있는 농담을 해 전현무 씨와 기안84 씨를 모두 당황케 했다.

[사진제공 = MBC]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