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개봉 14일 만에 500만 돌파…'범죄도시3' 이후 최고 흥행 속도

'서울의 봄', 개봉 14일 만에 500만 돌파…'범죄도시3' 이후 최고 흥행 속도

2023.12.05. 오후 4: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서울의 봄', 개봉 14일 만에 500만 돌파…'범죄도시3' 이후 최고 흥행 속도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AD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이 개봉 14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늘(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은 이날 오후 3시 누적 관객 500만명 돌파에 성공했다. 이로써 영화는 개봉 4일째 100만 명, 6일째 200만 명, 10일째 300만 명, 12일째 400만 명에 이어 14일째 500만 관객을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올해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도시3' 이후로 가장 빠른 흥행 속도이며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범죄도시3'(1068만), '밀수'(514만)에 이은 세 번째 흥행 기록이다.

또한 '서울의 봄'은 역대 천만 관객을 동원한 한국영화들 중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국제시장'(2014) 보다 빠른 속도로 500만 관객을 돌파하기도 했다. 오는 20일,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 영화 노량:죽음의 바다'의 개봉 전까지 극장가에는 특별한 경쟁작이 없는 상황을 고려하면 천만 관객 돌파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으로 '비트', '태양은 없다', '아수라' 등의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황정민·정우성 씨 등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는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