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수창 '최강야구' 하차 이유 밝힌 영상에 '시끌'…채널 측 "갈등 유발 목적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전 프로야구 선수 심수창 씨가 '최강야구'를 기획했지만 새 시즌에 합류하지 못하게 된 이유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혔으나 여러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이에 채널 측이 진화에 나섰다.

최근 유튜브 채널 크보졸업생 측은 심수창 씨가 출연한 영상을 게재했다.

심수창 씨는 이 영상을 통해 그가 JTBC 예능프로그램 '최강야구'를 기획하고 선수들을 섭외한 과정을 공개했다.

이와 더불어 심수창 씨는 "첫 경기 이후 어깨가 많이 안 좋았다"며 자신이 프로그램 기획 단계에 적극 참여했음에도 시즌2에 합류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팬들이 '왜 심수창은 안 하려고 해?' '왜 경기 안 나가?'라고 하지만, 게임을 못 나가는 거다. 선수들 중에 경기를 안 나가고 싶은 사람은 없다. 굉장히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심수창 씨는 "'최강야구'와 사이가 안 좋았다면 크보졸업생에 다른 선수들이 아무도 안 나왔을 것"이라며 선수들과의 불화설은 일축했다.

다만 그는 "재활이 끝나면 합류하기로 했다고 방송에도 나갔었는데, 실제 내가 몸을 만들고 있었다. 제작진과 테스트 날짜를 잡았는데, 한 달이 지나도록 연락이 없었다. 다시 연락을 해보니 김성근 감독님께 물어보지 못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조금 황당했다"며 새 시즌에서 하차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내가 미련을 버리고 먼저 스태프에게 연락을 해 '몸 안 만들겠다'고 했다. 거기에서 알았다고 했고, 그걸로 끝이었다"며 "약간은 서운했고 제대로 된 피드백이 없었다. 그렇게 흐지부지 끝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영상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양쪽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는데, 너무 본인 위주의 인터뷰" "속상했을 것 같긴 하지만, 이 시점에 선수들 언급해야 했나"라며 비판했다. 또다른 누리꾼들은 "제작진 쪽에서 해명을 해야 할 것 같다. 자칫 '갑질'로 보일 수 있다"고 심수창 씨의 발언에 동조했다.

이처럼 논란이 더해지자, 크보졸업생 측이 "이 영상은 특정 방송 프로그램에 무엇을 요구하거나, 갈등을 유발할 목적으로 제작한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이어 "오해에 대한 해명과 복귀 여부 등 궁금해하셨던 점들에 대해 답변하고, 당사자로서의 입장도 밝히고자 제작한 영상"이라며 "어떠한 의도가 반영된 것이 아니니, 프로그램 및 제작진을 향한 비난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크보졸업생 측은 "본 영상 내용과 관계없는 악의적인 흠집 내기 식의 댓글들은 무통보 삭제하고 있으니 참고 바란다"고 경고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