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효리 "상처 회복 10년"...이소라 “故 최진실과 똑같아"

실시간 주요뉴스

가수 이효리 씨가 오랜 연예계 생활을 하며 많은 상처를 입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이효리 레드카펫에서 신동엽 이야기 꺼낸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효리 씨는 행당 영상에 이소라 씨가 직접 전화를 걸어 섭외한 것을 두고 “사회자가 직접 연락해서 섭외하는 걸 싫어한다. 거절하기가 어렵다”고 고백했다.

이어 “제 최대 단점이 거절을 못 한다. 장점이기도 하고 일맥상통한다. 내가 거절 못하는 걸 상순 오빠가 많이 해준다”고 밝혔다.

이효리 씨는 연예계 활동 가운데 힘들었던 상황을 떠올리며 “하나하나 다 내 마음에 상처로 쌓였던 것 같다. 오래된 매니저가 금전 문제로 멀어지기도 했다. 제주도에서 이걸 회복하는 시간이 10년 걸렸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강인한 사람이 아니더라. 어렸을 때 가족끼리 화목하지 않아서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스타일은 아니다. 항상 사랑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는 이유도 나를 싫어할까 봐, 사랑하지 않을까 봐서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이효리 씨는 배우 故 최진실 씨의 장례를 치른 날 이소라 씨를 처음 만났다며 “그때 언니가 나를 불렀나, 엄정화 언니가 나를 불렀나. 연락을 받고 갔는데 그게 진실 언니 집이었다. 언니랑 정화 언니랑 최진영 오빠랑 진실 언니 어머님이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날 진실 언니 어머님께서 나보고 하룻밤만 같이 자고 가면 안 되겠냐고 하셔서, 그날 어머니가 절 껴안고 주무셨다. 꿈에 진실 언니가 나왔다. 난 언니를 본 적이 없는데, ‘환희랑 준희를 잘 부탁해’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소라 씨는 "너랑 진실 언니랑 비슷한 부분이 있다. 정말 똑같다. 정의롭고 약약강강이다"라고 말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