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동근 "아들 오디션 프로 출연 몰랐다"...'부모 찬스설' 해명

실시간 주요뉴스

유동근 "아들 오디션 프로 출연 몰랐다"...'부모 찬스설' 해명
배우 유동근 씨가 자신의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스토리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한 유동근 씨는 '어떤 아버지냐'라는 질문에 "저는 그냥 아이들한테 일단 아들이 엄마한테 말대꾸를 하면 제재를 한다. 그 다음엔 뭐라 하는 게 없다"고 답했다.

유동근 씨의 아들은 지상 씨는 2019년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유동근 씨는 "그 친구가 밴드 보컬로 몰래 나갔다. 근데 7위, 6위, 5위 자꾸 순위가 올라가니까 엄마 아빠가 누군지 알게 된 거다. 그게 언론에 나오게 되니까 엄마 찬스, 아빠 찬스,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 아들은 굉장히 착한 친구다. 지금 세상이 무서운 게 어떤 것을 잘못했을 때 그만큼의 벌이 가야 하는데 더 많은 벌이 그 사람을 주저앉게 만드는 그런 문화가 있다. 그래서 저희들 입장에서는 아주 조심스럽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단 건강하고 이 친구들이 각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