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결국 파경..."이혼 소송 중"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결국 파경..."이혼 소송 중"

2024.02.22. 오전 11: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결국 파경..."이혼 소송 중"
AD
배우 황정음 씨가 남편인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 씨와 결혼 8년 만에 결국 파경을 맞았다.

오늘(22일)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 씨는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당사자와 자녀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추측성 루머 생성과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황정음 씨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처음으로 남편의 사진을 여러 장 공개하면서 시선을 끌었다. 남편의 지인으로 보이는 한 인물이 "영돈이 연락 안 돼요"라고 댓글을 달자 "그럴만하죠.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라고 답하는가 하면,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어",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는 등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불화설이 불거졌다.

황정음 씨와 이영돈 씨는 지난 2015년 열애설을 인정한 후 이듬해인 2016년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1년 6개월 만인 2017년 첫 아들을 얻었다.

2020년 9월 두 사람은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하며 한차례 파경 위기를 겪었으나, 2021년 7월 황정음 측은 "이혼조정 중 두 사람이 서로의 입장 차이를 이해하고 깊은 대화를 통해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라며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이후 2022년 3월에는 둘째 아들을 품에 안기도 했으나, 재결합 3년 만에 끝내 파경을 맞았다.

[사진 =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제공]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