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유진 골반에 손 왜 올려"…팬들 분노 부른 명품 브랜드 패션 디렉터

"안유진 골반에 손 왜 올려"…팬들 분노 부른 명품 브랜드 패션 디렉터

2024.02.23. 오전 08: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안유진 골반에 손 왜 올려"…팬들 분노 부른 명품 브랜드 패션 디렉터
AD
한 명품 브랜드 패션 디렉터가 걸그룹 '아이브'의 리더 안유진 씨와 밀착해 사진을 찍었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안유진 씨는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안유진 씨는 노란색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에서 사진을 촬영했고,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의 촬영에도 응했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킴 존스는 안유진 씨의 골반에 손을 올리고 촬영을 진행했다. 안유진 씨는 당황하는 기색 없이 촬영을 마쳤으나, 이 영상이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팬들 사이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

많은 팬들이 불쾌감을 표출했다. 팬들은 "초면에 과한 스킨십", "허리면 몰라도 골반에 손을 올리는 것은 과했다", "우리나라 정서에 맞지 않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다만 일각에서는 "외국에서는 친근감의 표시일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출처 = 엑스(트위터) 영상 캡처]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