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황정음 "바람 피울 거 알고 만나나"...SNS 댓글 눈길

'이혼' 황정음 "바람 피울 거 알고 만나나"...SNS 댓글 눈길

2024.02.23. 오후 12: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혼' 황정음 "바람 피울 거 알고 만나나"...SNS 댓글 눈길
사진=오센
AD
배우 황정음 씨가 이영돈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일부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오늘(23일) 한 누리꾼은 황정음 씨의 SNS 게시물에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피는 거 이해 못 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 가운데 황정음 씨가 직접 답글을 달아 눈길을 모았다. 그는 해당 누리꾼을 향해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입을 놀려.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바람피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고 일침했다.

황정음 씨는 이외에도 "바람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나? 모르니까 만났지", "저 한 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황정음 씨는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첫 아들을 출산했다. 2020년 이혼 소식이 알려졌지만 이혼 조정 중이던 2021년 7월 재결합했다. 재결합 소식이 알려진 지 8개월 만인 2022년에는 둘째 아들을 낳았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