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초점] 개그의 기본은 공감대인데…웃기지 않은 '피식대학' 지역 비하 발언

[Y초점] 개그의 기본은 공감대인데…웃기지 않은 '피식대학' 지역 비하 발언

2024.05.17. 오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초점] 개그의 기본은 공감대인데…웃기지 않은 '피식대학' 지역 비하 발언
사진=유튜브 '피식대학'
AD
"코미디의 기본은 공감대다."

개그계 대부 이경규가 한 말이다.

구독자 300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공감대 형성은 커녕, 개그로 보기에 선을 넘는 발언들이 있어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무리 요즘 개그 생태계가 제약 없는 유튜브라지만, 사적인 자리에서 할 법한 수준의 대화 내용까지 공개하는 것이 과연 괜찮은지에 대해 고심해야 할 때이다.

'피식대학' 측은 최근 개그맨 김민수, 이용주, 정재형의 경북 영양 여행기를 담은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지역과 함께 특정 식당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면서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정재형은 “내가 공무원이면, 여기 발령받으면...여기까지만 할게”라고 말했다. 또 "여기 중국 아닌가"라고도 말했다.

또 한 제과점에서 이용주는 “한 입 먹었는데 음식에서 사연이 느껴진다. 롯데리아가 없다고 그러더라. 젊은 애들이 햄버거를 먹고 싶으면 이걸 먹는 거다”라고 말했다. 정재형은 “영양까지 와서 먹을 음식은 아니다”라고 했고 김민수도 “부대찌개 같은 그런 느낌이다. 못 먹으니까 막 이래 (조합)해서 먹는 거 아니야”라고 평했다.

블루베리 젤리를 시식한 멤버들은 "할머니 맛이다.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해당 지역에 대해 “위에서 볼 땐 강이 예뻤는데 밑으로 내려오니 똥물”이라고 비난했다.

영상 끝에는 “핸드폰 중독된 거 같으면 한전(한국전력)에 취직해서 영양으로 보내달라고 해라. 그러면 뇌가 자연 상태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선 넘는 발언과 함께 가게의 상호명이 영상에 그대로 노출된 것도 논란이다. 누리꾼들은 “간판 다 보이게 해놓고 큰소리로 ‘여기까지 와서 먹을 맛은 아니다’라고? 맛 평가를 지적하는 게 아니라 무례함을 지적하는 것”, “개그도 선이라는 게 있다”, “할머니 살 뜯는다는 말을 정말 웃기려고 한 거냐. 태어나서 처음 들어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누리꾼들은 "장원영, 현우진 앞에서는 벌벌 기면서 비위 다 맞춰주고 시골 동네 허름한 빵집에서 본성 바로 튀어나오네"라며 MC들의 '강약약강' 태도에 쓴소리를 보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영양에 젊으신 분들이 인스타그램에 다 올리셔서, 저희가 떴다는 걸 알고 돌아다니고 계신다. 아까도 여성 두 분이 화장을 곱게 하고 다니더라"라는 이용주의 발언도 지적 받고 있다.

불쾌감을 드러낸 댓글 중엔 자신을 한국전력 영양지사장이라고 밝힌 누리꾼도 있다. 그는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며 "핸드폰 중독되면 한전 취직해서 영양 보내달라니요! 그래 말씀하시면 우리 지사 근무하는 후배들이 너무 딱합니다”라면서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되는 일이기에 공무원들도 우리 한전 직원들도 와 있는 거지요”라고 했다.

[Y초점] 개그의 기본은 공감대인데…웃기지 않은 '피식대학' 지역 비하 발언

경북도는 대응 매뉴얼 마련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식대학'은 그동안 개그맨들의 개성 있는 유머와 편안한 소재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작년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피식쇼'로 예능 작품상을 수상하며 유튜브 콘텐츠 최초 백상예술대상 후보 등록과 수상을 이뤄내기도 했다.

당시 이용주는 "우리는 기존에 짜여 있는 판에 어울리지 못했고, 우리의 코미디를 하기 위해 우리만의 게임을 만들었다. 그렇기에 우리는 절대 위험을 감수하거나 벽을 부수거나 한계에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수상 소감으로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아무리 열린 세상이라고 해도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불편함을 안겼다면 개그 가치는 떨어진다. 특히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한 개그는 롱런하지 못 한다.

해당 논란에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영상 조회 수는 190만 회에 육박하고 있는 만큼, 부정적인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