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이슈] 김호중, 공연 다음 날 수갑 차고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Y이슈] 김호중, 공연 다음 날 수갑 차고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2024.05.24. 오후 3:3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이슈] 김호중, 공연 다음 날 수갑 차고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사진제공 = OSEN
AD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콘서트 무대에 섰다가 하루 만에 유치장으로 향하게 됐다.

김호중은 오늘(24일) 오전 11시 45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가 뒤늦게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그는 사고 후 미조치, 도주 치상, 범인 도피 방조, 위험운전 치상 등 4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에 모습을 드러낸 김호중은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사건 당일 마신 술의 양, 경찰 진술 등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호중에 대한 재판부 심문은 40분가량 진행됐다. 수갑을 차고 나온 김호중은 들어가기 전과 비슷하게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후 김호중은 경찰 관계자들과 함께 서울 강남경찰서로 향했다. 결과가 나올 때까지 유치장에서 기다려야 한다. 구속 여부는 오늘 중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Y이슈] 김호중, 공연 다음 날 수갑 차고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피의자로 호송되는 김호중의 모습은 전날(23일) 밤 콘서트 무대에 선 화려한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밝은 조명과 팬들에 둘러싸인 무대에 섰다가 경찰들에 둘러싸인 유치장에 갇히게 되기까지 하루도 채 되지 않는 시간이 걸렸다.

김호중은 비판 여론이 빠르게 거세지고 있는 와중에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하루 앞두고 공연 출연을 강행했다. 김호중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슈퍼 클래식' 오케스트라 공연 무대에 올라, 말없이 노래만 불렀다.

팬들이 김호중을 응원하기 위해 박수를 보내고 이름을 연호하자, 김호중은 울컥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슈퍼 클래식' 공연은 오늘(24일)도 열린다. 당초 김호중은 구속영장이 기각되면 출연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유치장에서 기다리는 등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이날 출연은 취소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