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 "새로운 얼굴 보여준 '설계자'"… 초심으로 돌아간 강동원의 성장

[Y터뷰] "새로운 얼굴 보여준 '설계자'"… 초심으로 돌아간 강동원의 성장

2024.05.24. 오후 5:4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터뷰] "새로운 얼굴 보여준 '설계자'"… 초심으로 돌아간 강동원의 성장
배우 강동원 ⓒAA그룹
AD
"100%라는 건 없고 분명 부족하고 아쉬운 지점도 있었지만 분명 그간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얼굴을 표현했다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했다고 느끼는데, '강동원이라는 배우가 이런 작품도 할 수 있네'라고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공백 없는 필모그래피와 쉼 없는 연기 활동. 탄탄한 연기력과 더불어 뜨거운 스타성까지 겸비한 충무로 대표 배우 강동원이 새 영화 '설계자'를 들고 관객을 찾아온다.

오는 29일 개봉을 앞둔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 분)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09년 개봉한 홍콩 영화 '엑시던트'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사고로 조작된 청부 살인이라는 신선한 소재에 생생한 현실감을 더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그는 서늘하고 차가운 눈빛 연기를 비롯해 숱한 의심 속 가려진 진실로 인해 혼란스러워하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그간 본 적 없던 새로운 얼굴을 그려내는 데 성공했다.

24일 오후 YTN은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서 '설계자'를 통해 다시 한번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 씨와 인터뷰를 갖고 작품을 비롯해 그의 연기 인생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무엇보다 작품이 지닌 신선함에 매료됐다는 그는 "살인 청부를 사고사로 위장한다는 콘셉트 자체에 빠져들었다. 기존의 범죄물과 다르게 심리 드라마로 주인공의 감정을 풀어내는 점도 재밌었다"라며 '설계자'를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특히 그는 "사람을 옆에 두고 있지만 믿지 못하고 의심하면서 점차 그 의심이 깊어지는 심리변화가 흥미로웠다"라며 덧붙이며 작품 속 캐릭터에 매료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가려진 진실 속에서 의심을 거듭하는 인물. 그는 자신이 표현한 영일에 대한 만족감과 애정도 감추지 않았다.

강동원은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부터 '이번 작품에서는 새로운 얼굴이 나올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캐릭터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촬영하는 순간까지, 완벽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제가 표현한 영일의 모습에 만족하는 편"이라고 말하며 관객들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강동원의 얼굴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그는 "개인적으로 '설계자'를 통해 배우로서 한층 성장했다는 게 분명하게 느껴진다. 저의 작품을 오랜 시간 봐오신 팬들이라면 더욱 잘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그간 보기 어려웠던 서늘하면서도 차가운 강동원의 얼굴을 예고했다.

'설계자'를 통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는 이번 작품이 다시금 기본으로 돌아가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어느 순간 카메라 앞에서 긴장한 탓에 숨을 쉬는 것조차 잊어버려 몸이 경직되기도 했었다는 강동원은 이런 경험이 점차 쌓이며 기본으로 돌아가야겠다는 마음에 호흡부터 다시 연습했다고. 덕분에 그는 '설계자'에서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매 인터뷰마다 연기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며 죽는 그 순간까지 연기하고 싶다고 밝힌 강동원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까? 그는 차기작으로 박찬욱 감독이 제작에 참여한 넷플릭스 '전,란'과 더불어 전지현과 호흡하는 드라마 '북극성'의 출연이 확정되며 공백없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강동원은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는바,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계획대로 프로젝트가 진행된다면 2026년께 자신이 기획과 주연을 맡은 새로운 액션물을 선보이고 싶다는 바람도 함께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