첸백시 측 "매출 10% 지급 부당해…엑소 완전체 활동은 성실히"

첸백시 측 "매출 10% 지급 부당해…엑소 완전체 활동은 성실히"

2024.06.11. 오후 1: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첸백시 측 "매출 10% 지급 부당해…엑소 완전체 활동은 성실히"
사진제공 = OSEN, SM엔터테인먼트
AD
그룹 엑소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측이 엑소 완전체 활동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첸백시의 소속사 INB100은 오늘(11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에게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어 "엑소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엑소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0일 INB100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SM과 백현이 지난해 6월 합의한 내용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고 나섰다.

첸백시 측은 "SM이 합의 조건으로 약속한 음반 음원 유통 수수료율 5.5%를 불이행하면서 아티스트들에게는 개인 활동 매출액의 10%를 요구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SM은 "유통사와 협상이 잘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미였을 뿐"이라며 "개인 활동 매출액 10%를 지급하는 합의는 이전 선례를 기반으로 한 합리적인 기준"이라고 해명했다.

오히려 SM은 INB100의 모회사인 원헌드레드를 설립한 차가원 회장과 MC몽을 탬퍼링 주도자로 지목하며 반발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