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걸그룹 거쳐 싱어송라이터 8년차…쎄이가 꺼낸 '초심'

[Y현장] 걸그룹 거쳐 싱어송라이터 8년차…쎄이가 꺼낸 '초심'

2024.06.11. 오후 5: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수 쎄이가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각오를 눌러 담은 신곡으로 돌아왔다.

쎄이의 12번째 디지털 싱글 '도미노(DOMINO)' 기자간담회가 오늘(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유니버설뮤직 사옥에서 진행됐다.

'도미노'는 클래식과 힙합이 결합된 미디어템포 알앤비&힙합 곡이다. 쎄이는 "내가 가장 잘하는 장르의 곡"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Y현장] 걸그룹 거쳐 싱어송라이터 8년차…쎄이가 꺼낸 '초심'

이 곡은 잠재돼 있던 '자아 분열'에 대한 고충이자 메시지, 무너진 쎄이 자신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도미노'의 메시지를 직접 쓴 쎄이는 "음악을 살풀이처럼 하면서 감정을 음악으로 풀어내고 있다 보니, 이 곡은 연예계 생활하면서 고생했던 나를 달래주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댄서로 연예계에 입문한 쎄이는 '도미노' 작업 과정에서도 퍼포먼스 구상을 먼저 했다. 내면의 감정을 뮤직비디오 속 댄서들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 이번 퍼포먼스에는 위댐보이즈, 댄서 아이반이 참여했다.

 [Y현장] 걸그룹 거쳐 싱어송라이터 8년차…쎄이가 꺼낸 '초심'

무엇보다 '도미노'는 쎄이가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마음으로 쓴 곡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쎄이는 "'뭘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장르를 어떻게 풀어내야 리스너들이 신선함을 느끼실까 고민했다. 이런 슬럼프가 깊어지기 전에 순수하게 음악이 즐거웠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활동의 새 챕터를 여는 곡으로 여기다 보니, 더욱 스스로에 집중했다. 쎄이는 "대중이 좋아할 것 같은 포인트는 덜고,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것들로 교집합을 많이 채웠다"고 밝혔다.

나아가 "창작 과정에서 대중성을 생각하면 방향성이 틀리기 마련"이라며 "창작 과정에서는 대중성을 덜어내고 내가 잘하는 걸 해야 대중이 내 것을 좋아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쎄이는 "'아직도 성장하네'라는 리액션을 얻고 싶다"며 "한계가 닿는 데까지 음악을 오래오래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제공 = 유니버설뮤직]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