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울면서 전역…허그회 응모방식 신경 못써 죄송" (종합)

BTS 진 "울면서 전역…허그회 응모방식 신경 못써 죄송" (종합)

2024.06.12. 오후 12: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BTS 진 "울면서 전역…허그회 응모방식 신경 못써 죄송" (종합)
사진 = 위버스 라이브 캡처
AD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전역 소감을 전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진은 오늘(12일) 전역을 기념해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진은 "나 전역했다. 1년 6개월 만에 보니까 어색하다"면서 "조금 더 잘생긴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오늘 두 번이나 울어서 얼굴 상태가 별로라 아쉽다"고 밝혔다.

이어 "나 군 생활 잘했다"며 자랑스럽게 이야기했다. 전우들이 써준 편지를 보여주기도 했고, 상장 및 표창 내역을 읊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특별하게 생각하는 후임을 언급하며 "안 울기로 약속까지 했으면서 세상 떠나가라 울더라. 내가 운 건 너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진은 "1년 6개월 동안 즐거웠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다행이었다"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진은 내일(13일)부터 팬들을 만나는 활동에 돌입한다. '2024 페스타'에 참석해 허그회와 팬미팅을 연다.

다만 앞서 1000명을 선발하는 허그회가 응모 방식이 부적합하다는 비판을 받아 한차례 논란이 일었던 상황.

진은 "내가 신경을 못 썼다. 죄송하다. 최대한 많은 분들을 안아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된 거라 좋은 마음으로 안아 주시면 좋겠다"며 직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특히 "'진이가 했는데 너네는 안 하냐' 같은 분위기로 흘러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에게 부담 주고 싶지 않다는 마음도 강조했다.

팬미팅 행사에 대해서는 "준비할 시간도 딱히 없었고, 구성도 좋지 않고, 연습할 시간도 없었다. 노래도 1년 6개월 동안 안 불러서 부르는 법을 잊어버린 것 같아 부실하다"면서도 "열심히 해보려고 하니 잘 못해도 이해해 주시길"이라고 부탁했다.

끝으로 진은 "이제는 자유의 몸이 됐으니 여러분들께 자주 찾아뵙는 내가 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