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세' 이정현, 둘째 임신 "나이 있어 기대 안 했다"

'44세' 이정현, 둘째 임신 "나이 있어 기대 안 했다"

2024.06.13. 오후 1: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44세' 이정현, 둘째 임신 "나이 있어 기대 안 했다"
사진=KBS
AD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둘째 임신 사실을 알렸다.

오는 14일 방송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이정현은 "둘째가 생겼다"고 최초 고백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 현장에서 이정현은 "'편스토랑'이 임신 명당인 것 같다"라며 "제가 아무래도 나이가 있어서 둘째를 기대는 안 하고 있었는데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VCR에서는 이정현의 둘째 임신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태명은 '복덩이'다. 이정현은 첫째 딸 서아의 임신 당시를 떠올리며 "입덧이 심해 3개월 내내 울었다", "너무 힘들어서 둘째는 안 가지려고 했다"고 털어놓기도 한다.

그랬던 이정현이 둘째를 간절히 바라게 된 이유, 둘째 임신 이후 느꼈던 감정 등을 고백해 '편스토랑' 스튜디오에 감동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1980년생인 이정현의 나이는 만 44세로, 지난 2019년 4월 3살 연하의 의사 남편 박유정 씨와 결혼 후 2022년 4월 서아 양을 얻었다. 이정현은 오는 12월 둘째를 출산할 예정이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