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리뷰] 감정과 영화 모두 성장한 '인사이드 아웃2'…여전히 영리한 픽사의 선물

[Y리뷰] 감정과 영화 모두 성장한 '인사이드 아웃2'…여전히 영리한 픽사의 선물

2024.06.14. 오전 10: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리뷰] 감정과 영화 모두 성장한 '인사이드 아웃2'…여전히 영리한 픽사의 선물
영화 '인사이드 아웃2' 스틸컷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AD
"지금 어떤 사람인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떤 사람이 될지가 중요한 거야…우리는 엉망이지만 아름다운 라일리의 모든 면을 있는 그대로 사랑해!"

기억은 성격을 만들고, 신념이 모여 자아가 생긴다. 그 여정에는 기쁨도 있고, 슬픔도 있으며, 불안함과 당황스러움, 까칠함과 소심함, 분노와 부러움 그리고 따분함 까지 그 어떤 감정도 빠짐없이 함께한다.

영화 '인사이드 아웃'이 한층 더 커진 드라마와 스케일, 다양해진 캐릭터로 무장한 완벽한 속편을 들고 관객을 찾아왔다. 9년 만에 돌아온 '인사이드 아웃2'는 13살이 된 ‘라일리’의 머릿속 감정 컨트롤 본부에 ‘불안’, ‘당황’, ‘따분’, ‘부럽’의 낯선 감정들이 새롭게 등장하면서 평화롭던 일상이 깨지고 다시 시작된 위기와 모험을 다룬 애니메이션 영화.

전편이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기쁨, 슬픔, 버럭, 까칠, 소심' 다섯 감정을 다뤘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불안’, ‘당황’, ‘따분’, ‘부럽’이라는 네 가지 감정이 추가돼 한층 더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주인공 라일리는 사춘기를 겪으며 이처럼 한층 더 복잡하고 섬세한 감정을 겪게 되지만, 영화는 이같은 변화가 자연스럽고 성장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라고 설명한다.

영화는 우리가 느끼는 수많은 감정 중 그 무엇도 불필요하거나 쓸모없는 것은 없으며, 인간의 성격과 감정을 단편적인 것이 아닌 복합적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또한 인간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불안이 삶을 지배하고, 감정이 억압될 때 나타나는 위험성을 경고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영화가 영리한 것은 이를 설명하기 위해 감정, 신념, 자아, 추억, 기억 등 눈에 보이지 않는 개념들을 만화적 상상력으로 실체화한다는 것이다. 또한 메시지와 주제 의식을 전달하기 위해 이야기를 구체화하는 과정 또한 전편에 이어 이번에도 무척 재기발랄하고 재치가 넘친다. 특히 '기쁨'이 역시 눈물을 흘리고, '불안'이 스스로를 감당하지 못하게 폭주하는 모습 등은 '인사이드 아웃2'의 명장면이다.

기존 캐릭터의 성장은 물론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하며 촘촘한 서사를 완성시킨 영화는 부족함 없이 완결성 높은 속편의 탄생을 알리며 자연스레 이들의 다음 이야기를 기대케 만든다.

성별, 연령, 지역을 막론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무장한 영화는 전편에 이어 많은 관객에게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영화 '인사이드 아웃2'. 켈시 맨 감독 연출. 배우 에이미 포엘러, 마야 호크, 루이스 블랙, 필리스 스미스, 토니 헤일 등 성우로 참여. 러닝타임 96분. 전체 관람가. 2024년 6월 12일 개봉. 쿠키 영상 있음.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