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나한테 동생이 있었다고?" 몰랐던 가정사에 깜짝

이상민 "나한테 동생이 있었다고?" 몰랐던 가정사에 깜짝

2024.06.17. 오전 10: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상민 "나한테 동생이 있었다고?" 몰랐던 가정사에 깜짝
AD
방송인 이상민이 몰랐던 친동생의 존재 등 그의 숨겨진 가정사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처음으로 친척들을 만나 그동안 알지 못했던 사연들을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처음으로 외가 친척들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광역시를 찾았다. 이상민은 친자임에도 불구하고 어머니의 호적에 올려져 있지 않은 사실을 언급하며 "가족관계증명서를 떼면 아버지 쪽으로 올라가 있다"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가 병원에 계실 때도 고생을 많이 했다"라며 보호자 역할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외삼촌은 "그동안 상민이가 누나 호적에 있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이상민은 "외삼촌이 직계 동생이라 보호자 역할이 가능하시더라. 어머니 호적에 없어서 난감하고 걱정했을 때 외삼촌이 잘 도와주셔서 잘 마무리하고 어머니 잘 보내드렸다"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태어나고 2년간 이름이 없었던 일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꺼냈다. 이를 들은 큰 외숙모는 "아빠 쪽이랑 엄마 쪽이랑 서로 안 뺏기려고 다퉜다"라고 떠올렸다. 당시 자주 이사를 했다는 이상민에게 외숙모는 "엄마가 널 안 뺏기려고. 그래서 이사를 많이 갔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상민은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 빈소에서 들었던 충격적인 이야기가 있다"라면서 이모로부터 자신에게 동생이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외삼촌은 "대흥동 살 때 네 동생이 있었다. 이름이 상호였다"라며 "아버지를 많이 닮았다. 근데 얼마 안 돼서 세상을 떠났다"라고 들려줬다. 이상민은 "(상호는) 기억이 안 나고 엄마가 날 안고 막 울던 기억만 있다"라며 "지금까지 아빠가 돌아가셔서 나를 붙잡고 우는 걸로 기억했다"라며 동생의 존재에 깜짝 놀랐다.

이상민은 "그동안 명절만 되면 쓸쓸했다. 우리 집에 오는 친척도 없었고, 엄마가 친척 만나러 가자는 말도 안 했다"라며 "엄마가 나 낳고 아빠와의 관계 때문에 이사를 다니면서 트라우마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이어 "숨기고픈 이야기를 친척으로부터 들을까 봐. 만나서 들어보니까 그렇게 이해가 된다"라고 어머니의 마음을 헤아렸다.

[사진 =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