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런쥔, 전화번호 무단 유출 사과 “경솔한 행동 깊이 반성”

NCT 런쥔, 전화번호 무단 유출 사과 “경솔한 행동 깊이 반성”

2024.06.21. 오후 3: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NCT 런쥔, 전화번호 무단 유출 사과 “경솔한 행동 깊이 반성”
사진=SM 엔터테인먼트
AD
NCT 런쥔이 유료 소통 플랫폼 ‘버블’을 통해 전화번호를 무단으로 유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런쥔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오늘(21일) “지난 20일 런쥔이 자신에게 걸려 온 모르는 연락처를 ‘사생’으로 생각하여 팬 소통 플랫폼에 노출하는 일이 있었다. 오픈된 플랫폼에 연락처를 공개한 점, 이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런쥔은 버블에 “그만 전화하세요. 이분 번호 공개합니다”며 특정 전화번호가 담긴 캡처 화면을 팬들에게 전송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 전화번호의 당사자가 등장했다. 그는 친구의 번호인 줄 알고 전화를 걸었던 번호가 런쥔의 번호였다면서 런쥔이 자신의 전화 번호를 공개해 문자 폭탄 등의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SM 측은 “ 피해자 분이 지역 경찰서를 방문하여 문의하였다는 연락을 받은 직후, 담당 수사관 님을 통해 피해를 입고 계신 상황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고, 게시글 삭제 조치를 취했다”며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며, 피해자 분께 연락을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런쥔은 경솔한 행동에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피해자 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런쥔은 지난 4월 컨디션 난조와 불안 증세로 인해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당시에도 그는 사생팬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음을 밝히며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