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본 적 없는 전도연의 새로운 얼굴"…강렬하고 뜨거운 '리볼버'(종합)

[Y현장] "본 적 없는 전도연의 새로운 얼굴"…강렬하고 뜨거운 '리볼버'(종합)

2024.07.09. 오후 12: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현장] "본 적 없는 전도연의 새로운 얼굴"…강렬하고 뜨거운 '리볼버'(종합)
영화 '리볼버'의 배우 전도연 ⓒOSEN
AD
"지금까지 전도연이 보여주지 않았던 얼굴을 꼭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관객이 이 영화를 통해서 전도연의 얼굴을 계속해서 보고 싶고, 궁금하도록 만들고 싶었습니다. 편집이 끝나고 '해냈다'는 생각이 들었죠.(오승욱 감독)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 전도연이 강렬하고 뜨거운 영화 '리볼버'로 극장가에 출사표를 내민다.

영화 ‘리볼버’의 제작보고회가 오늘(9일) 오전 11시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오승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지창욱, 임지연이 참석했다.

영화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특히 영화는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던 '무뢰한'의 배우 전도연과 오승욱 감독의 두 번째 만남으로 제작 초기부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새로운 작품을 집필해 보라는 전도연의 제안에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했다는 오승욱 감독은 "전도연을 주인공으로 이상하고 독특한 영화, 지금까지 안 봤던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라며 집필 당시를 회상했다.

오 감독은 "특정 배우를 생각하고 시나리오를 쓰는 스타일은 아닌데 전도연만이 갖고 있는 품위, 품격을 캐릭터에 녹여내고 싶었다. 전도면 배우가 타자에 대해 갖고 있는 공감 능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하고 싶었다"라며 전도연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강철의 심장을 갖고 있지만 마음속에는 타인의 고통에 흔들리기도 하는 캐릭터를 전도연이 잘 해냈다"라고 말하며 전도연을 자신의 뮤즈라고 말했다.

전도연 역시 "'무뢰한'을 찍은 이후에 감독님이 만든 작품이 너무 좋아졌는데, 이번 작품을 하며 감독님과 한층 더 편안해졌다"라고 화답하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학창 시절부터 스스로를 '한예종 전도연'이라고 칭하며, 전도연을 동경해 왔다는 임지연은 "전도연 선배님이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주저 없이 하게 됐다. 시간이 지나서 한 공간에서 호흡한다는 것만으로 경이로움의 연속이었다"라고 감격스러운 작품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창욱 또한 "저 역시 전도연 선배님과 처음 마주하는 것 자체가 설레기도 하고 엄청난 긴장이 되기도 했다. 선배님이 잘 받아주셔서 편하게 촬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전도연과 함께 연기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연기 인생의 소중한 경험이 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도연은 "서로 에너지를 주고받는 것이지 제가 일방적으로 에너지를 주지는 않는 것 같다"라며 후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제작보고회 말미 전도연은 "이 배우들이 이 스크린 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어떤 향연을 보여줄 지 기대해달라"라며 예비 관객을 향한 러브콜도 잊지 않았고 전했다.

영화 '리볼버'는 오는 8월 7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