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엄현경 "예전에 악플 많아 상처…이후로 댓글 안 봐"(전참시)

실시간 주요뉴스

  • 엄현경 "예전에 악플 많아 상처…이후로 댓글 안 봐"(전참시)_이미지
  • 엄현경 "예전에 악플 많아 상처…이후로 댓글 안 봐"(전참시)_이미지2
  • 엄현경 "예전에 악플 많아 상처…이후로 댓글 안 봐"(전참시)_이미지3







엄현경이 과거 악플 때문에 상처 받았던 마음을 털어놨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엄현경이 출연헀다.


이날 엄현경은 지난 '전참시' 출연 후 주변 반응에 대해 "친구들은 찐모습이라 좋다고 하는데, 가족한테는 돌아가면서 털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는 '집에서 너무 심한 거 아니니? 그런 모습 보여줘도 되니?'라고 잔소리를 하고, 언니는 '영어 하는 모습 꼭 보여줬어야 했냐'고 뭐라고 하더라"며 투덜거렸다.


엄현경은 '전참시' 출연분 유튜브 영상 조회수가 224만인 걸 확인하고 화들짝 놀랐다. 더불어 2천개가 넘는 댓글 중 몇 개를 직접 읽으며 설렘을 드러냈다.


특히 엄현경은 자신과 같은 ISFP 성향의 사람들이 '진짜 돌로 태어나길 바라는 ISFP' '자가격리 때 너무 좋았다' '9시에 진짜 자는 건 아니'라는 댓글을 보며 " 내 모습 보여주니까 공감해주시네"라고 기뻐했다.


그러면서 "나 옛날에 악플 진짜 많았다. 욕 많이 먹었다.이후로 댓글을 안 본다. 상처 받으니까"라고 회상하며 "제 모습에 공감 해주시니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