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금쪽같은’ 3남매 母-할머니 갈등 "내가 식모냐"...금쪽이 변경 '왜?'

실시간 주요뉴스

  • '금쪽같은’ 3남매 母-할머니 갈등 "내가 식모냐"...금쪽이 변경 '왜?'  _이미지
  • '금쪽같은’ 3남매 母-할머니 갈등 "내가 식모냐"...금쪽이 변경 '왜?'  _이미지2
  • '금쪽같은’ 3남매 母-할머니 갈등 "내가 식모냐"...금쪽이 변경 '왜?'  _이미지3




3남매 엄마와 황혼 육아중인 할머니의 갈등에 오은영 박사가 금쪽이를 바꾸는 모습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에선 출산휴가를 간 홍현희를 대신해 남편 제이쓴이 출연했다.


이날 제이쓴은 홍현희를 위해 요리까지 해주는 사랑꾼 면모가 소환되자 “어렸을 때 어머니께서 제가 키가 안클까봐 탕수육 짜장면을 직접 만들어 주셨다. 그 맛을 흉내 낼 뿐이다”라고 요리 금손 엄마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모님의 속을 썩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면 콩 편식을 한 것”이라며 “저의 최대 일탈은 귀를 뚫은 것”이라고 밝히기도.


한편 이날 방송에선 3남매 엄마와 할머니의 육아 전쟁 이 공개됐다. 이날 삼남매의 엄마는 7세 6세 4세 삼남매를 키우고 있다며 “일 때문에 육아를 병행하기가 쉽지 않다. 엄마랑 아빠에게 도움을 요청해서 2년간 봐주시기로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삼남매의 엄마는 “막내가 4살이다 보니 떼를 심하게 부리고 1시간씩 울기도 하니까 엄마가 힘들어한다”라고 고민을 털어놨고 할머니는 자신의 육아가 부족해 떼를 쓰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 죄책감이 든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엄마가 출근할 때 대성통곡하며 1시간씩 울며 떼를 막내 금쪽이와 70세의 나이에 손주를 안고 달래느라 애쓰는 할머니의 고된 황혼 육아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이날 할머니는 딸과의 육아관 차이로 힘든 마음을 드러내기도. 육아에서 해방되는 쉬는 날에도 전화해서 살림도구가 있는 곳을 물으며 S.O.S를 날리는 딸 때문에 휴가를 포기하는 모습에 오은영은 “딸이 엄마에게 지나치게 의존적인 태도를 보이는 면이 있다”라고 짚었다. 아이들이 안 먹어도 나물 반찬을 챙겨주라고 주문하는 딸과 해줘도 아이들이 잘 안 먹는다며 억울함을 드러내는 할머니의 육아 갈등이 이어졌다.


결국 두 사람의 언쟁이 갈등이 이어졌고 딸의 무심함에 결국 눈물을 터트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할머니는 “내가 니네집 식모냐?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속상해했지만 딸은 “누가 일하래? 애들 보랬지?”라며 방으로 피해버렸다. 결국 그 모습을 영상으로 보며 딸은 죄책감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오은영은 “문제가 크네요. 막내 금쪽이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라며 “금쪽이를 바꿔야 할 것 같다. 떼쟁이 막내에서 39세 엄마 금쪽이로 바꿔야 할 것 같다. 막내는 제가 볼 때는 문제가 없다. 사실 두 사람보다 아이들에게 영향을 준다. 모녀 관계 회복이 중요하다”라며 금쪽이 교체 이유를 밝혔다.


특히 아이들의 목욕을 두고 육아 갈등을 펼치는 것은 물론, 말로 피 튀기듯 싸우는 모녀의 대화가 살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오은영은 “서로에게 가장 아픈 것을 노리는 대화라 결국에는 엉망진창이 된다”고 짚었다.


오은영 박사는 “할머니는 다 잘해주셨지만 감정의 수용이 빠져있다. 그런데 엄마 금쪽이는 유난히 감정 수용이 중요한 사람이다. 그래서 엄마는 감정 거부 상황에서 화를 내고 딸의 서운만 말들이 마치 자신이 뭘 잘못한 것으로 지적받는다고 생각이 든다. 할머니는 책임감이 건드려지고 엄마는 감정수용이 건드려지며 서로를 딱 말로 찌르게 되는 거다”고 짚었다.


그런가운데 오은영 박사는 엄마 금쪽이에게 친정엄마에 대한 뿌리깊은 서운함이 있는 것 같다고 물었고 엄마 금쪽이는 과거 성장하면서 오빠와의 차별에 서운했던 기억을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금쪽같은 내새끼'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