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군♥’ 한영 “강아지는 반려인들에겐 자식이고 가족”

실시간 주요뉴스

  • ‘박군♥’ 한영 “강아지는 반려인들에겐 자식이고 가족” _이미지


가수 겸 배우 한영이 반려인으로서 겪은 경험을 공유했다.


한영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월이가 가족이 되면서 이전에 겪어보지 못했던 많은 상황들을 겪게 됐는데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한영은 “행복한 경험이 더 많지만, 강아지와 함께라는 이유만으로 들어야했던 불쾌한 말들 상황들도 종종 있거든요(일일이 말할 순 없지만). 그런데 오늘 아주 친절하고 사랑스러운 카페 사장님을 만났지 모에요~(오월이 산책중에요) 저는 당연히 커피를 사가지고 가려고 들어갔는데 강아지 환영이라고 앉아도 된다고 친절히 설명해 주시고 오월이 마시라고 물도 주시더라구요~(물론 야외자리에 앉았습니다. 근데 왜 이것도 손님들에게 눈치가 보이죠) 안되는 것도 많을 것이고 다 이해합니다만~안 된다고 조금 친절히 말씀해주세요~~(앉겠다고 한게 아니라 삭지고 나간다고 해도 밖으로 나가라고 하는 곳도 있더라구요)”라고 자신의 경험을 밝혔다.


그러면서 “강아지는 반려인들에겐 자식이고 가족입니다~~쫓겨나듯이 나와야 한다면 가슴이 좀 아프죠~~”라며 “#어디든 함께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음 좋겠다 #그동안 서운했던 거 #주저리주저리 #박군 #한영 #오월이 #반려인 #반려견”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한영이 반려견 오월이를 소중하게 안고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모은다.


한편 한영은 가수 박군과 지난 4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한영 인스타그램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