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천원 수임료로 의뢰인 살려→김지은과 악연 첫 만남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천원 수임료로 의뢰인 살려→김지은과 악연 첫 만남 [종합] _이미지
  •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천원 수임료로 의뢰인 살려→김지은과 악연 첫 만남 [종합] _이미지2
  •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천원 수임료로 의뢰인 살려→김지은과 악연 첫 만남 [종합] _이미지3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남궁민과 김지은이 악연으로 시작된 첫 만남이 펼쳐졌다.


23일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가 첫 방송됐다.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남궁민)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을 담는 드라마다.


이날 다리위에서 투신자살을 하려는 남자를 발견한 천지훈은 그에게 다가갔고 “돈 받으러 온 것 아니다. 의뢰하지 않았느냐”고 외쳤다. 절박했던 남자는 1000원에 의뢰를 받는다는 후줄근한 전단지를 보고 그에게 연락했던 것.


다리 위로 올라간 천지훈은 “진짜 변호사 맞느냐”는 말에 변호사 맞다고 했고 수임료를 내라고 손을 내밀었다. 남자가 가진 것은 천 원 짜리 한 장과 동전 몇 개가 전부. 이에 천지훈은 천 원을 가져가며 “여기있네”라고 말했고 남자는 “진짜 수임료가...”라고 물었고 천지훈은 “맞습니다. 천 원”이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날 방송에선 천지훈과 백마리(김지은)와의 악연으로 시작되는 첫 만남이 펼쳐졌다. 사채업자 사무실에 들렀다가 사무장과 함께 짜장면을 먹고 있는 가운데 백마리가 압수수색영장을 가지고 사무실을 찾아왔고 백마리는 천지훈을 사채업자로 오해하고 “당신 같은 사람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지 알아? 동네 양아치”라며 짜장면 그릇을 엎었다. 이에 천지훈은 “내 짜장면 엎어버리면 어떡해. 밥 말아먹어야 하는데. 우리 사무실 아니라구요”라고 억울해했고 백마리는 “진작 그렇게 이야기를 했어야죠”라고 말했다.


백마리 앞에서 사채업자에게 자신을 수임하라며 비싼 수임료를 부른 그는 백마리의 영장을 살펴보고는 주간에 압수수색하라는 영장가지고 늦게 왔다고 말하며 해가 지는 현재 시간을 알려주며 백마리를 물먹게 했다. “공무집행방해입니다”라는 말에 “다음엔 공무집행 방해 안 할테니 영장 좀 제대로 치고 오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사채업자와의 담판으로 사채 빚 때문에 자살하려고 했던 의뢰인의 문제를 통쾌하게 해결해주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천지훈은 의뢰인을 향해 “이제부터는 저런 나쁜 놈들 만나지 말고 잘 사세요. 뭐 힘든 일 있으면 연락 달라. 또 한강 가지 마시고"라고 말하며 "이 정도면 새출발 할 수 있을 거다”라고 돈을 건넸다. 의뢰인은 “형님 감사합니다. 진짜 열심히 살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6세 딸이 심장병 투병중인 남자의 사건을 맡은 천지훈, 소매치기4범의 전과가 있지만 이번에는 절대 범행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 그는 “검사님은 선처를 구하라고 하는데 제가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 제발 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 사건을 맡은 검사 백마리 “자백하고 선처를 구하는데 변호인이 뒤집냐. 자백 번복하고 무조건 무죄 주장하면 선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천지훈은 백마리가 알고 있는 진실이 잘못된 진실이라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말하며 백마리가 잘못할 수도 있음을 지적했다.


재판이 시작된 가운데 천지훈은 결정적인 증거를 제출하는 모습을 보였고 백마리는 “이게 증거라구요?”라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천지훈이 어떤 승부수를 띄웠을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SBS '천원짜리 변호사'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