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송가인, 비료포대로 길에서 썰매 타다 꽈당...귀여운 38살

실시간 주요뉴스

  • 송가인, 비료포대로 길에서 썰매 타다 꽈당...귀여운 38살_이미지
  • 송가인, 비료포대로 길에서 썰매 타다 꽈당...귀여운 38살_이미지2
  • 송가인, 비료포대로 길에서 썰매 타다 꽈당...귀여운 38살_이미지3




올해 38살이 된 '트로트 여신' 송가인이 사랑스러운 일상을 공개했다.


송가인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이 내리고 있는 시골 길거리에서 썰매를 타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썰매를 탔다고 알리며 비료포대에 지푸라기를 넣어서 썰매를 직접 만들었다고 전했다.


송가인은 얼마 못가 계속 '꽈당' 넘어졌는데도 불구하고 해맑게 좋아했다.


그는 "아빠 비옷까지 입고 완벽 무장하고 몇 번을 탔는지... 내일 또 타고 싶은데 내일은 몸살 나겠지? 너무 재밌다. 이렇게 진짜 행복이지"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동심으로 돌아간 송가인의 모습에 그의 동료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개그맨 유세윤과 요리연구가 이보은은 "우와 나도 갈래", "가고 싶다"라며 부러워했다.


한편, 송가인은 국악인 출신이지만,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 맹활약 중이다.


그는 2019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우승을 차지했으며, 현재까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권길여 기자 gygwon@tvreport.co.kr / 사진= 송가인 인스타그램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