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윈터, 웬디 복근에 깜짝..."요즘은 복근이 유행?"

실시간 주요뉴스

  • 윈터, 웬디 복근에 깜짝..."요즘은 복근이 유행?"_이미지
  • 윈터, 웬디 복근에 깜짝..."요즘은 복근이 유행?"_이미지2
  • 윈터, 웬디 복근에 깜짝..."요즘은 복근이 유행?"_이미지3




그룹 갓 더 비트(GOT the beat)가 '스탬프 온 잇(Stamp On It)'의 뮤직비디오 코멘터리를 공개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Girls On Top'에는 'GOT the beat 갓 더 비트 'Stamp On It' MV Commentary'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 갓 더 비트 멤버들은 '스탬프 온 잇' 뮤직비디오를 보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태연은 보아에게 팀 구호를 선창해주길 부탁했고 이에 보아는 "둘 셋"이 아닌 "안녕하세요"를 외쳐 모두를 당황케 했다. 보아는 "(그룹 활동은) 처음이라서"라며 머쓱한 모습으로 해명을 했다.


이어 뮤직비디오를 진지하게 감상하던 보아는 "나는 (뮤비에서) 웬디 복근밖에 안 보이더라"라며 웬디를 칭찬했다. 웬디는 "근데 그때(뮤비 찍을 당시)와 지금이랑 조금 다르다. 그때가 좀 더... 지금은 없어졌어요"라며 부끄러운 듯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보아는 "윈터가 되게 해맑게 '요즘은 복근이 유행이에요?'라고 한 것이 너무 웃겼다"라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효연은 "그 유행 따라가고 싶은데 잘 안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태연은 "우리가 타이트하게 안무 연습을 하고 MV를 찍었다. 그래서 연습이 계속됐고 펌핑이 되는 그런 상황이었다"라며 복근이 생긴 이유를 설명했고 윈터는 자신의 배를 쓰담으며 "우린 왜 안되지"라고 씁쓸해 하기도 했다.


보아는 "나는 이번 프로젝트를 하면서 이 유닛이 진짜 팀이구나라고 느꼈다. 하도 자주 보니까. 밤이면 밤마다 모여서 우리가 그 시간에 춤을 출 일이 있냐"라고 말하며 갓 더 비트가 이번 활동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노력했는지를 언급했다.


갓 더 비트는 K 팝 전 세대를 아우르는 7명 멤버로 구성된 SM의 프로젝트 유닛 그룹으로 보아를 필두로 소녀시대의 태연과 효연, 레드벨벳의 슬기와 웬디, 에스파의 카리나와 윈터가 뭉쳤다.


한편 갓 더 비트는 지난 16일 첫 미니앨범 '스탬프 온 잇(Stamp On It)'을 발매했다.


이수연 기자 tndus11029@naver.com / 사진= 유튜브 채널 'Girls On Top', 유튜브 채널 'M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