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스’ 광희 “‘더 글로리’ 캐스팅, 나도 미스터리.. 정확한 내용 모른 채 촬영”[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 ‘라스’ 광희 “‘더 글로리’ 캐스팅, 나도 미스터리.. 정확한 내용 모른 채 촬영”[종합]_이미지
  • ‘라스’ 광희 “‘더 글로리’ 캐스팅, 나도 미스터리.. 정확한 내용 모른 채 촬영”[종합]_이미지2
  • ‘라스’ 광희 “‘더 글로리’ 캐스팅, 나도 미스터리.. 정확한 내용 모른 채 촬영”[종합]_이미지3








방송인 광희가 ‘더 글로리’ 출연 비화를 공개했다. 광희는 “‘무한도전’에서 인연이 된 김은희 작가의 작품인 줄 알았는데 김은숙 작가의 작품이었다”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종이인간 특집으로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말씀한 얼굴로 등장한 광희에 김구라는 “입가가 부자연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광희는 “어떻게 알았나? 귀신같다. 최근 보톡스랑 필러를 맞았는데 너무 과하게 들어가서 입 주변이 움직이지 않는다”며 웃었다.


이어 “요즘 TV에서 안 보였는데 어떻게 지냈나?”라는 질문엔 “주변에서도 왜 TV에 안 나오느냐고 하는데 난 2022년을 정말 바쁘게 보냈다. 공중파에나 안 나온 거지. 케이블 유튜브 위주로 활동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바쁜 와중에도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데 대해선 “아무리 유튜브로 잘 나가도 공중파는 못 따라가더라. 일전에 ‘라스’에 나와서 여기서 기사 몇 줄 나봤자 광고 안 들어온다고 한 적 있는데 너무 죄송하다. ‘라스’의 영향력을 볼라봤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구라는 “돈벌이는 되는데 마음은 허하다는 얘긴가?”라고 예리하게 물었고, 광희는 “정확하다. 섭외가 오긴 하는데 내가 잘 못 받아먹었다. 두 번 출연하고 끝난 것도 있다”고 쓰게 말했다.





광희는 연예계 대표 종이인간으로 과거 마른 몸을 감추고자 ‘어깨 뽕’을 필수로 착용하기도 했다고. 그는 “저 당시 몸이 너무 아파서 도수 치료를 받았는데 1년을 치료해도 안 고쳐지는 거다. 나중에 동영상으로 분석을 하니 어깨 뽕을 하도 많이 넣어서 어깨를 못 펴고 다니는 거라 했다. 어깨가 뽕에 짓눌려 있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렇다면 광희의 몸무게는 몇 kg일까. 광희는 “키 173cm에 53kg이다. 51kg에서 증량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한편 최근 광희는 화제의 드라마 ‘더 글로리’에 깜짝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던 바. 이에 광희는 “라디오 DJ역이었는데 주변에서도 어떻게 나왔냐고 묻더라. ‘무한도전’ 때 김은희 작가님과 인연이 돼서 출연하게 된 거 같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김은숙 작가님이었다. 나도 캐스팅이 이해가 안 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보통 대본에 앞뒤 상황이 적혀 있기 마련인데 나한테는 딱 그 장면에 대한 대본만 왔다. 앞뒤 맥락도 모른 채 촬영을 했고 공개 후 연락이 폭주했다. 생각보다 중요한 신이었더라. 그때 연기도 잘하고 멘트도 많이 할걸, 아쉬웠다”며 비화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