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년 추적 끝에 잡은 성폭행범, 얼굴이 달랐다? ('용감한 형사들2')

실시간 주요뉴스

  • 5년 추적 끝에 잡은 성폭행범, 얼굴이 달랐다? ('용감한 형사들2')_이미지


이름은 하나인데 얼굴이 두 개인 범죄자가 등장한다.


25일 ‘용감한 형사들2’(연출 이지선) 14회에는 이천경찰서 형사 출신 모임 '이.형.회' 형사들이 출연, 2005년 발생한 사건을 전한다.


2005년 11월 오후, 이천경찰서로 온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신고자인 여성은 아래층 사람이 화장실에 물이 샌다며 확인을 해달라고 해 문을 열어줬으나 이 남성은 여성의 돈을 갈취하고 성폭행한 뒤 달아났다.


공포에 휩싸인 가운데서도 기지를 발휘한 피해자는 결정적 단서를 경찰에 제공했다. DNA 추적이 불가능했던 당시, 여성의 단서는 결정적 증거가 됐다.


이 증거를 가지고 범인의 신상을 파악한 형사들, 범인은 40대 표 씨로 동종 범죄 6건을 저지르고 지명수배된 상태였다. 전국의 형사들이 표 씨를 추적하지만 여의치 않았다. 그런 가운데 이천 형사들은 포기하지 않고 무려 5년 동안 범인을 주시했다.


5년 만인 2010년 범인 지인의 첩보를 입수한 이천 형사들은 마침내 표 씨를 검거했지만 충격적인 얼굴을 마주한다. 그들이 알고 있는 표 씨의 얼굴이 아니었던 것. '이천 페이스오프 강간 사건' 수사기는 본 방송에서 상세히 공개된다. 매주 금요일 밤 8시 40분 E채널 방송.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E채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