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호중X송가인, '복덩이들고' 대장정 마무리...위로+감동 선사

실시간 주요뉴스

  • 김호중X송가인, '복덩이들고' 대장정 마무리...위로+감동 선사_이미지
  • 김호중X송가인, '복덩이들고' 대장정 마무리...위로+감동 선사_이미지2
  • 김호중X송가인, '복덩이들고' 대장정 마무리...위로+감동 선사_이미지3




김호중이 '복덩이들고'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25일 TV조선 '복덩이들고' 마지막 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호중과 송가인은 역조공 프로젝트의 마침표인 ‘복 콘서트’를 통해 감동의 무대를 펼쳤다.


이날 복나눔에 나선 김호중은 오프닝에서 ‘희망가’를 열창해 힐링을 전달했다. 이후 김호중은 송가인과 함께 ‘복 콘서트’의 MC로 무대에 올라 활약했다.


김호중과 송가인, 허경환은 진행을 맡아 게스트들과 토크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김호중은 게스트인 가수 권인하와 ‘비오는 날의 수채화’로 호흡을 맞추고 홍지윤, 정다경, 나비, 진성, 한혜진, 인순이 등 가수와 선후배 케미를 선보였다.


또 김호중은 ‘복덩이들고’에서 만난 인연들을 돌아보는 한편 직접 선곡한 노래로 무대를 꾸몄다. 무대 이후 촬영 이후 아내를 떠나보낸 출연자의 사연에 위로를 건네면서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열창했다.


한편 게스트로 출연한 진성은 김호중에 대해 “김호중 씨에게 얼마 안 되는 용돈을 준 적이 있는데, 더 귀한 것을 받았다. 잘될 수밖에 없는 품성”이라면서, 양복을 풀 세트를 선물 받은 미담을 전하기도 했다.


김호중은 ‘인생은 뷰티풀’, ‘빛이 나는 사람’으로 웅장한 무대를 꾸며 현장 열기를 끌어올렸다. 매 무대마다 감미로운 목소리는 물론,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를 보여주며 '복 콘서트'를 풍성하게 만든 김호중은 마지막으로 송가인과 듀엣곡 ‘당신을 만나’ 무대를 최초 공개해 관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김호중과 송가인의 듀엣곡 '당신을 만나'는 25일 발매돼 팬들과 만나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조선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