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설경구X이선균 '킹메이커', 연말 극장가 흥행킹 될까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설경구X이선균 '킹메이커', 연말 극장가 흥행킹 될까 [종합]

2021년 11월 22일 14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설경구X이선균 '킹메이커', 연말 극장가 흥행킹 될까 [종합] _이미지
  • 설경구X이선균 '킹메이커', 연말 극장가 흥행킹 될까 [종합] _이미지2


한국영화계 잇단 흥행작들의 개봉이 이어지면서 연말 극장가를 둘러싼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또 한 편의 명작이 관객들 앞에 나선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설경구와 변성현 감독의 만남, 연기에 연기파 이선규까지 합세한 영화 '킹메이커'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정치인으로 변신한 설경구와 선거 전략가로 나선 이선균의 연기 대결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것으로 전망되면서 '불한당'을 뛰어넘는 흥행작이 탄생할지 주목된다.


22일 영화 '킹메이커'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설경구와 이선균, 변성현 감독이 전한 영화 ‘킹메이커’의 관전 포인트와 차별점은 무엇일까.


영화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한 강직한 신념을 바탕으로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설경구)와 김운범을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채 선거판에 뛰어든 치밀한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옳은 목적을 위해 옳지 않은 수단을 사용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라고 반문한 변성현 감독은 “'킹메이커'는 이 질문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변 감독은 “1970년대 선거판을 배경으로 이러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고 지금도 유효한 것 같다‘면서 ”신념이 다른 두 남자의 이야기를”라고 소개했다.



’불한당‘으로 변성현 감독과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 설경구는 “'킹메이커' 역시 ’불한당‘과 함께 대본을 받았다. 두 작품 모두 할 계획은 아니었는데 ’불한당‘이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이번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출연 비화를 전했다.


모티브가 된 인물에 대해서는 “모사는 최대한 배제하려고 했다”면서 “여전히 현재와도 연관돼 있고 통하는 물음이 담긴 영화다. 변 감독이 선보이는 정치 영화는 또 다른 장르의 작품이 될 거 같아 굉장히 궁금했다”고 말했다.


배우 설경구를 향해 “롤모델”이라고 표현한 이선균은 “감독님의 연출 스타일이 너무 좋았고 무엇보다 어릴 때부터 롤모델이었던 설경구 선배가 함께 해주셔서 좋았다. 선배와 연기한다는 것에 대한 벅참이 있었다”고 만족을 표했다.


설경구 역시 “이선균은 내가 좋아하는 배우”라면서 “무엇보다 흔들림 없고 어떤 연기를 해도 다 받아줬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설경구와 이선균의 조합, 여기에 유재명, 조우진, 박인환, 배종옥, 이해영, 김성오, 서은수, 김새벽, 전배수, 윤경호, 김종수 등 화려한 라인업이 선사하는 연기 향연이 기대되는 '킹메이커'는 12월 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